'여행'에 해당하는 글 3건








#01


내가 보라카이에서 묵었던 호텔은 2개다.

한국인에게 가장 인기 많다던 헤난라군과 헤난가든.

내가 찾아본 바로는 헤난그룹에서 헤난라군, 헤난가든, 헤난리젠시 이렇게 3가지 호텔이 있다고 한다.

개중에 라군은 비치와 거리가 좀 있고, 헤난가든은 비치와 좀 거리가 가깝고 상대적으로 깨끗하다고 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둘다 묵어본 결과, 호텔보다는 방차이가 크다.

호텔이 워낙 넓다보니, 헤난가든이지만 비치와 가장 먼 거리에 방 배정을 받는다면 꽤 멀다.

가격도 비슷하고 방 상태도 비슷했다. 몇 달뒤 혹은 몇 년뒤에 "내가 지난번에 보라카이에서 어디서 묵었지?" 라고 한다면 여기가 거긴가? 거기가 여긴가? 헷갈릴것 같다.


#02


호텔 예약은 네이버 카페를 통해 했다.

네이버 카페를 통해 헤난가든 1박을 6300페소(175,707원)에 예약했는데 아고다나 여러 호텔 예약하는 사이트를 비교했을때 가장 저렴했다. 

그리고 헤난라군 2박은 네이버카페를 통해 누군가가 예약하고 취소하려고 하는걸 양도 받아서 매우 저렴하게 갔다.

그것도 스위트룸 풀런지룸으로!(풀런지룸은 방에 개인 수영장이 따로 있다). 무슨 신혼여행도 아니고 스위트룸에 개인 수영장까지 딸린 방을 예약하다니, 그것도 일반 방보다 더 싸게!! 횡재한 기분이였다.


참고로 헤난그룹호텔은 각각 수영장이 아주 잘되어있고 굉장히 크다.

풀억세스룸이라고 해서 1층에 방에 발코니에서 바로 수영장으로 연결되는 룸이 있는데 그곳이 가장 비싸다. 

아이가 있다면 강추하고 나도 나중에 아이가 생긴다면 가기 좋을 것 같다.



#03



내가 전문적인 블로거도 아니라서 사진을 많이 찍진 못했다.

여행을 가기전에 이 방에 대한 정보를 찾아보려고 해도 찾지 못해서 내가 찍어서 공유해야지 했지만, 찍은게 이게 전부다. 그래도 한번 올려봐야지. 누군가에겐 참고가 될 수 도 있으니깐.





이곳이 화장실이고 화장실에서 나가면 수영장이 있고, 수영장의 크기는 그냥 일반 동네 목욕탕의 냉탕정도의 크기를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아이폰6S의 라이브포토를 이용해 좀더 자세한 사진을 동영상으로 올리겠다.




그리고 참고로 완전 프라이빗하지 않고, 위에 처럼 커튼같은것이 있고 밖으로 수영장이 보인다.
저곳에서 저녁에 은은한 조명과 맥주 한잔이면...
더 이상은 상상에 맡기겠다.


#04


호텔서비스에 하나 더 정보를 공유한다면,

방을 꾸며주는 서비스가 있다. 정확한 가격은 기억나지 않는데 한화로 오만원 정도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고,

나갈때 로비에 가서 이야기를 하면 꽃다발과 축하한다는 메세지(그 상황에 맞는 메세지)프린터, 꽃잎으로 침대를 꾸며준다. 이벤트를 할때 남자분들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이벤트 서비스 이름은 기억나지 않고, 그냥 방을 이쁘게 해줄수 있냐고 영어로 콩글리쉬를 했던 것 같다. 원래는 하루전에 예약을 해야 한다고 했지만 내가 가능한지 체크만 해봐달라고 했고 운좋게 가능하다고 해서 이벤트를 했었다. 꼭 해야하실 분들은 미리미리 예약하시길.












'여행 > 보라카이(2016.04.13~04.1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라카이-호텔(헤난가든, 헤난라군)  (0) 2016.05.24
보라카이-픽업 샌딩  (2) 2016.05.11
보라카이 - 예고  (0) 2016.05.10

WRITTEN BY
블로blow
iOS 개발자 생활이야기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01


보라카이를 가기 위한 방법은 

한국(또는 어디든)->깔리보공항->까띠끌란선착장->보라카이

이렇게 비행기를 타고 까띠끌란선착장까지 자동차를 타고 보라카이를 가기 위해 배(방카)를 타고 가야한다.

처음 여행가는 사람들은 이 복잡함을 해결하고자 많은 여행사의 픽업샌딩 서비스를 이용한다.

픽업이란 것은 깔리보공항에서 보라카이섬까지 가는거고,

샌딩이란 것은 보라카이섬에서 깔리보공항까지 나오는 것이다.


#02


픽업샌딩은 여러가지 방법이 있지만 크게 나누면 둘이라고 생각한다.

직접 가거나,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여기서 난 두번째 뿐이고, 다녀온지 4년이 지나 기억도 잘 안나고 가격차이도 얼마 안난다(?) 라고 생각한다


픽업샌딩의 가격은 대략 알려주겠지만, 직접가기 위해 공항에서 택시를 타고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가는것은 한사람당 대략 2~3만원이 드는것으로 계산됐다.(정확한게 한게 아니니 무조건 믿지말고 대충 참고만 하세요.)


그리고 다른 서비스를 비교하기 전에 내가 비교한 서비스들을 보면,

1. 사우스웨스트

2. A택시

3. 네이버카페 픽업샌딩서비스

4. 네이버카페 조금 더 좋은 픽업샌딩 서비스 - 시크릿보라카이 네이버카페 S보라카이

이렇게 있었다.


각각의 가격과 장단점을 잠시 살펴보면

(이것또한 내 생각이고 여행 다녀온지 한달 뒤에 쓴거니 무조건 참고하지말고 직접 찾아보세요)

1. 가격: 3만원 정도

   장점 : 가장 대중적이고, 가장 많이 이용하는 보편적인 서비스이다.

   단점 : 가장 사람이 많아서, 버스가 노후화 되고, 큰 버스를 이용해서 사람들이 다 올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고 다른 픽업샌딩 경쟁업체들이 말하더라. 근데 난 가서 보니 다른 3,4 버스들과 버스크기도비슷한거 같고 나쁘지 않은거 같더라.


2. 가격 : 9만원정도

    장점 : 그냥 내리면 택시타고 배타고 호텔까지 다 데려다준다.

    단점 : 비싸다. 그치만 아이가 있다면 이렇게 해야할거 같다.


3. 가격 : 4만원정도

    장점 : 한국인이 하는거라 좀 마음이 놓인다. 그리고 많이 알아볼거 없이 해주기 때문에 편하다.

    단점 : 사우스웨스트 3만원과 비교해서 별로 다를게 없을거 같았다.


4. 가격 : 45000원(내가 한거라 안다)

    장점 : 11인승 버스지만 7인 이상은 절대 안태운다고 한다. 그래서 넓게 갈수있고, 보라카이에서 나올때도 가장늦게 나올수 있다. 사우스웨스트와 달리 7명이 최대 정원이라 기다려야 할 사람이 적어서 좀 더 빠르게 움직일수있다. 어디 다닐때, 7명이랑 다니는거랑 30명이 다니는거랑 생각하면 될 것 같다.그리고 노니비누주고, 선셋세일링을 1회하게 해준다. (하지만 선셋을 선셋때 못하고 선셋하기 전에 해야한다. 시간이 피크타임땐 불가능하다)

    단점 : 사실 7명, 30명인데, 30명이 더 빨리오면 사우스웨스트보다 늦다. 이 7명중에 1명이라도 엄청 늦게오면..결국 단독을 하든, 같이가는사람이 운이 좋든 해야 될 것 같다. 게다가 아주 큰 단점........7명이라 했는데 8명이 탔다. 4커플 2명씩 탔는데, 스타렉스틑 3열이니 한 커플은 나눠서 탔다. 그렇게 7명이라 장점이라 해놓고 지키지 않았다. 문제가 있다. 후기에도 몇몇 이런글이 있는걸 봤는데 미안하단다. 그런데도 계속 후기에 올라오고 고쳐지지 않는것 같다.





#03


난 4번을 선택했다.

물론 내가 직접 겪어보니 단점이 많아 보일 수 있는데, 그래도 느낀걸 어떡하냐..

가격을 보면 2~5만원이다. 성수기때 비행기는 50만원이 넘는다.

차타고 배타고 2시간 정도 간다. 

무얼 타고가도 어떻겠느냐 그것도 또한 여행이지 않겠느냐


결론은 도찐개찐이다. 

이럴거면 내가 이걸 왜 썼을까?




'여행 > 보라카이(2016.04.13~04.1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라카이-호텔(헤난가든, 헤난라군)  (0) 2016.05.24
보라카이-픽업 샌딩  (2) 2016.05.11
보라카이 - 예고  (0) 2016.05.10

WRITTEN BY
블로blow
iOS 개발자 생활이야기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보라카이가려고알아보다들린1인 2016.05.16 16:04
    에스보라카이 이용할까 하는데
    이럴거면 내가 이걸 왜 썼을까? 여기서 빵터졌네요 ㅎㅎ
    픽업 샌딩 이용이랑
    선셋세일링과 휴대폰도 준다고 하던데 그 서비스에 대한 만족은 어땟나요?
  2. 휴대폰은 사용할일이 없어서 사용 안했구요,
    선셋세일링은 직접 돈내고 하는것보다 좀 별로입니다.
    별로인점은 시간이 자유롭지 못해요. 지금 기억인데 5시인가? 애매한 시간입니다. 선셋이라고 볼수 없죠.
    게다가 시간도 10분?15분 짧습니다.
    하지만 공짜잖아요. 그게 어딘가요? 공짜인데 너무 많은걸 바라면 안되죠 ㅎㅎ

    뭐 그래도 늦게 나오잖아요. 그리고 8명 태웠는건 뭐 매번 있는 일도 아니고.
    이용해보세요.
secret









#01


여행 다녀온 지  거의 한 달이 다 되어 가는데 이제서야 글을 쓴다.

지금 쓰는 이 글도 뭐라도 써야지 계속 쓸 수 있을 거 같아서 예고편이라는 제목으로 쓰고 있다.



#02


내 꿈은 언젠간 자서전 형식의 에세이를 써보고 싶은데, 정말 부지런해야 될 것 같다.

글 쓰는 사람들은 뭘 해도 성공할 것 같다. 정말 부지런하지 않으면 글을 완성 시키는 게 정말 어렵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첫 여행 에세이라서 글 얘기가 있을 수 있는데 여행에 대해서 써보도록 해야겠다.



#03


여행 기간은 2015년 4월 13일 20대 국회의원 선거를 끼고 목,금 휴가를 내고 3박5일의 여행기간을 잡았다.

(선거는 물론 사전선거를 통해 미리 했었다,) 

두 번째 보라카이 여행인 만큼, 몇 번의 동남아 여행을 다녀온 만큼 더이상 동남아는 가이드 없이 여행사 없이 다니는 게 별로 어려울 것도 없고 더 편하다고 느낀다. 

비행기는 3달 전에 세부퍼시픽 항공사를 통해 저렴하게 구했고, 

숙소는 1박 헤난가든리조트, 2박 헤난라군리조트로 잡게 되었다. 이렇게 따로 잡게 된 이유는 운좋게도 2박 헤난라군리조트를 네이버 카페에서 양도 받았다. SUITE with PLUNGE POOL를 무려 1박에 10만원에 양도 받게 되었다. 

수영장이 딸린 방이라니. 그것도 10만원에!! 중간에 리조트를 옮겨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충분히 감수할 수 있었다.

(방에 대한 얘기는 나중에 다시 하겠다.)



#04


정리를 하면

2월9일 세부퍼시픽비행기를 2명이 536,000원에 예약했고,

2월 12일 호텔을 예약했다. 13일 첫번째 날은 해난가든을 6300페소(175,707원)에 예약했고, 14일,15일은 네이버 카페에서 양도 받아 200,000원에 예약하게 되었다.

이렇게 3박5일 보라카이 여행계획 중 가장 큰 비행기와 호텔을 911,707원에 예약하면서 준비가 시작되었다.




'여행 > 보라카이(2016.04.13~04.1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라카이-호텔(헤난가든, 헤난라군)  (0) 2016.05.24
보라카이-픽업 샌딩  (2) 2016.05.11
보라카이 - 예고  (0) 2016.05.10

WRITTEN BY
블로blow
iOS 개발자 생활이야기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